음악/문화 전문 사이트, 명반/명 연주자/공연/오디오 소개

사드사태로 본 중국 공연 – 중국 공연에는 안전장치가 필요하다

Photo credit: CNBC.com

해외공연을 위한 안전장치의 필요성

 

사드 배치 이후, 수도 베이징에서는 2016년 11월 이후 한국 주자의 공연이 허락되지 않았다.
이후 2017년 1월에 이르러 3월 공연을 앞둔 백건우의 입국이 취소되고 독주 주자가 중국 사람으로 교체되었다.
중국은 엄연히 본인들의 요구 혹은 합의로 맺은 기존 공연 계약조차 “무식하게” 파기하기 시작한 것이다.

이어 조수미 공연이 취소되었다. 이 공연의 경우는 각각 세 곳의 지역에서 각기 다른 오케스트라와의 협연이었다.
마리아 칼라스를 위한 영광스러운 헌정이니 뭐니 설레발을 치던 듯 세곳이 한꺼번에 공연 취소통지를 보낸 것이다.

조수미, 중국공연 취소
<사진 = 문화공간 | 그래미상에 빛나는 세계적인 콜로라투라 소프라노 조수미
세 곳의 개별 공연들이 2017년 1월, 약속한듯 한꺼번에 취소되었다>

음악계뿐 아니라 미술계도 마찬가지였다.
이성근 화백 같은 경우는 중국에서 새로 오픈하는 초대형 쇼핑센터 내 박물관을 불하받아 큰돈을 들여 공사를 마무리 했다.
그리고 개관식을 위해 단체 비행기 표를 알아보던 중 입국이 불허된 것이다.

투자한 사람 등은 물론이고, 계약 상대가 대기업이었으며 프로젝트를 제안하고 협업해온 곳이 지방정부였던 까닭에, 관계자들 누구도 그런 상황을 예측하지 못했다.
2019년 현재(1월)까지도 그 상태니, 투자금 회수는 커녕 입국조차 불허되며 상황이 끝난 것이다.

한국의 지정학적 위치라면 제2, 제3의 사드 사태는 언제든 일어날 수 있다.
미국이나 유럽의 경우, 싱글이나 애뉴얼 이벤트가 많은 아티스트들은 별도의 보험을 드는 것으로 알고 있다.

중국 공연이 없을 수 없는데다 중국과의 지정학적 리스크는 피할 수 없다.
사드사태로 한국 아티스트들의 공연 등이 무더기로 취소된지 2년이 흐른 지금, 아티스트뿐 아니라 관련자들 모두 피해를 구제받지 못하는 모습을 보면서, 선의의 피해를 방지하기 위한 제도가 필요하다는 생각이 든다.
우리의 경우 공연보험 같은 것이 없으므로, 계약 주체가 분명하다면 이를 근거로 보증보험을 발행해주는 등의 제도가 뒷받침 되야 하겠다.
그렇지 않으면, 중국과의 문화교류에 규모 있는 투자가 이뤄지기 쉽지 않을 것이다.
백건우나 조수미와 같은 음악계, 이성근 화백 같은 미술계 분들 그리고 기획사 등이 이제 과연 중국과 비즈니스를 하겠는가.
과거 중국을 대상으로 한 문화 수출에 양적 팽창이 주요했다면, 이제는 어떤 형태로든 제도적 안전장치가 마련되어야 할 시점이 된 것 같다는 생각이 든다.

Comments
로딩중...